블로그 이미지
PHOTO, IT, CULTURE, LIFESTYLE 등의 다양한 관심사와 살아가는 동안의 소소한 일상으로 가득하길 바랍니다. 달이 

카테고리

sangsang (566)
Blah Blah Blah (197)
Photo (143)
Travel (79)
Food (81)
Golf (5)
Equipment (13)
Book (29)
Movie (13)
Review (6)

'추억'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7.04 광안리 해수욕장 (5)
  2. 2010.11.08 르네상스 음악감상실 - 또 다른 추억의 공간 (6)

광안리 해수욕장

Photo / 2011.07.04 12:37
광안리에 가면 뭔가를 기대한다.
이제 예전의 그 탁트임도 없어졌고 (수평선을 광안대교가 막아버렸~)
오래전의 그 풋풋함도 없어졌지만, 그곳에 가면 늘 맘이 푸근해진다.

그다지 광안리에서 놀았던(?) 기억은 없는데, 왜 이곳이 늘 끌리는 걸까?
해수욕장이란 이름을 달고 있지만, 해수욕장이라고 하기엔 뭔가 다름이 있는 그곳!!



LUMIX GF1 | 14mm 2.5F

광안대교의 화려함에 또다른 랜드마크가 되긴 했으나,
예전의 기억이 있는 우리세대에는 아무래도 지워버리고 싶은 광안대교!!
화려함이 나쁘다기 보다는, 그 이전을 기억하고, 추억하게 해주었으면!!!





LUMIX GF1 | 14mm 2.5F

12시가 되면은, 광안대교의 조명은 꺼지고,
누군가의 소망을 담은 작은 불꽃이 별도 꺼져버린 흐린날의 백사장을 달군다.





또 가고 싶다.
하지만, 지난번의 그 일만 하고 온 출장은 사양한다.. 정중하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hoto'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안리 해수욕장  (5) 2011.07.04
모닥불에 온갖 근심 다 타오른다  (12) 2011.06.28
달을 본적 있나요?  (19) 2011.06.08
[발레리나 예지우] 바탕화면 공개합니다  (27) 2011.06.03
비오던, 선명한 그날  (26) 2011.05.24
봄꽃  (32) 2011.05.02
Posted by 달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1.07.04 12:52 신고 Favicon of http://plustwo.tistory.com BlogIcon PLUSTW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일없이 가긴 광안리는 거리가 좀....^^

  2. 2011.07.04 16: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1.07.12 22:31 신고 doki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산보단 포항을 더 자주 갔다는.... ^^

지난주 늦어진 미팅때문에
아주 뒤늦게 합류한 곳!! 벌써 분위기는 얼큰해진 듯 하지만, 다들 열변(?)을 토하던 자리~~
아무것도 못먹고 살짝 2차로 이동한 곳은 근처 음악감상실!!
예전에 와보고, 꽤 괜찮다고, 스피커등이 명기는 아니지만 배치등이 예사롭지 않았다는 전문가(?)의 추천으로 방문한 조그마한 음악감상실!!
인테리어는 서울변두리의 어정쩡한 카페같은데다, 뭔가 아직 어색한 느낌에 그냥 살짝 자리를 잡고 분위기를 살피다

CANON 5D | EF50mm 1.4F

저분이 싸장님, 되시겠다..
선곡 맘대로, 볼륨 맘대로, 정말 기분내키는대로 였긴 하지만,
중간중간 직접 지휘까지 하시며 즐기는 모습에, 살짝 반함~~
선곡이 베토벤의 "운명"부터, 라 트라비아타의 "축배의 노래"까지~~
더군다나 축배의 노래를 틀면서 전체 축배제안까지~

CANON 5D | EF50mm 1.4F

단체 손님 외에도, 어르신들도 꽤 오셔서 음악에 심취하는~~


CANON 5D | EF50mm 1.4F

한쪽벽에 가득한 포스터들~ 저기 반가운 얼굴도 ㅎㅎ


CANON 5D | EF50mm 1.4F

이리저리 치우지 않은 맥주병들도 웬지 분위기를 더해가고~~


CANON 5D | EF50mm 1.4F

다 셀프다. 술도, 안주도.... 메뉴판은 달랑 저거 하나~~
난? 커피~~ ㅎㅎ



막귀라 음악도, 더군다나 클래식은 더 잘 모르지만,
일행들과 대화도중에 공간을 압도하는 사운드에 살짝 기가 죽은듯 귀가 열리는 느낌?
단지 스피커에서 나오는 커다란 음악때문만은 아닌듯 한데.... 그 공간에는 음악과 열정이 고스란이 녹아 있는 듯 하여,
오랫만에 노알콜이었던 나도 심장박동수가 점점 스피커 울림에 따라가고 있었지 않았나 싶다.

갑자기 피아노의 숲의 카이의 얼굴과 노다메칸타빌레의 슈트레제만의 므흣한 표정이 살짝 떠오르는....
그나저나 피아노의 숲은 언제 완결이 나올라나~~



근데 이 글이 food category 에 들어가는게 맞을라나?
맥주와 커피를 마시러 간거니, food 맞겠지? 뭐 여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달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1.08 17:50 신고 Favicon of http://bkyyb.tistory.com BlogIcon 보기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년에 한권씩 나오는지라 완결 기다리다 지쳐요ㅎㅎ
    클래식에 관심을 가지게 해 준 두 작품이네요~

  2. 2010.11.12 11:01 신고 Favicon of http://bkinside.tistory.com BlogIcon 비케이 소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형 벌써 이런 곳에???? ㅎㅎㅎ

  3. 2011.05.01 11:54 신고 조호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흐르는~~~ 곳, 음악이 흐르는~~~~ 곳!!!!!! 우리가 흐~~~~르~~~는^^^곳^^**^^
    조호래 배상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