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PHOTO, IT, CULTURE, LIFESTYLE 등의 다양한 관심사와 살아가는 동안의 소소한 일상으로 가득하길 바랍니다. 달이 

카테고리

sangsang (566)
Blah Blah Blah (197)
Photo (143)
Travel (79)
Food (81)
Golf (5)
Equipment (13)
Book (29)
Movie (13)
Review (6)

'한라산은넘힘들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9.14 한라산 산행기 - 성판악코스 첫번째 이야기 (8)
지난번 올라갔던, 한라산~~
이제서야 슬슬 사진 정리중!!

일단 성판악휴게소 - 진달래휴게소 - 백록담 - 관음사휴게소 로 하산하는 코스를 이용했고
뭐 간판에 9시간 걸린다는 안내문구가 있었지만, 후딱 갔다오면 6~7시간 걸리겠지~ 하면서 정말 별생각없이 도전했던 백록담!!
근데 지금까지 몇안되는 산행중에 제일 힘들었던 산행이 아니었나 싶다..
원래 힘든산이름에는 "악"자가 들어간다더만, 역시나 "한라악~산"도 힘들더구나.... 성판휴게소도 악! 악!!

EOS 5D | EF 50mm 1.4f

9시 정도에 휴게소에 도착하니! 짙은 안개가 자욱~하고 비도 조금씩 흩뿌리고 있더군!!
역시 내가 제주도 올때마다 비가왔기에, 그러려니 하고 있었지~

새벽까지 마셨던, 술기운은 휴게소에서 얼큰한 우거지해장국으로 쫘악 뽑아내고!
시장이 반찬이라고, 아주 맛나게 뚝딱!!

입구에 등산안내!!
이때까지만 해도 이정도 쯤이야~ 라고 생각!!
12시 반까지 진달래휴게소까지 올라갈 걱정만 하고 있었다는~~

살포시 내리는 비때문에, 비옷도 사입고, 준비는 튼튼하게!

제일뒤에 따라가면서, 슬슬 사진도 찍고, 유유자적 이었지~
안개에 이슬에, 내리는 비때문에 온통 촉촉히 젖어있는 한라산이 꽤 멋졌다는~
50mm 만 마운트해갈려다, 어안렌즈에, 무거운 24-105까지 가방에 넣어 올라갔다... 헉헉!
거기에다 삼각대까지~~

처음엔 길도 넓고, 돌이 많긴 했지만, 뭐 맘편하게~

길옆에 사슴구경도 하고~
(한라산이라 그런지, 사슴은 자주 보이더군, 바로 옆을 지나가기도 하고~)

예전에 지리산 갔을때에는, 지게에 물을 가득 싣고 힘들게 올라가시던 분이 보이던데~
중간 휴게소까지는 조금 완만해서인지.. 입구에서 휴게소까지 모노레일을 깔아놓고,
조그만 모터달린 거 운전하면서 짐을 나르더군...
속도는 걷는 속도와 거의 비슷한데, 시끄럽기는 왜 그리 시끄럽던지~
이때부터 살짝 힘들어했을때인데, 어찌나 얻어타고 가고 싶던지~~
(이건 내려올때 산행기에 또 나옴 ㅎㅎ)

촉촉히 젖은 이쁜것들이 어찌나 많은지~

풍경보다 이런 조그마한 사물을 더 좋아라 하는지라~

이쁜 꽃도 많고, 근데 등산로를 벗어나지 않으면 그다지 찍기 힘든~
더군다는 난 단렌즈 하나뿐!!

특히 거미줄은 거의 예술이더라는~

매크로렌즈 하나는 구해야 할까봐~
물방울을 좀더 이쁘게 잡고 싶었는데~~

한시간정도 올라가니, 해발 1000m 라는 표시가 보임!

살짝 낀 안개덕분에 멋진 필터효과는 서비스로~

중간에 약수터도 있고~

근데 이 험난한 산에, 이 꼬마애도 올라가더란 말이지!
애기 엄마 뒷편엔 4살짜리 꼬마애도 있었는데... 우리도 힘들어하는 코스를 잘 올라오고 있다는~
헉~ 그럼 우린 모야? 즈질체력???

저게 분홍색옷이 네살짜리 꼬마!! 걸어가다 힘들면 아빠등에 올라타고~
정말 체력이 장난아니신 두 부부!!
근데 올라가다보니 팔순이 넘으신 할머니들도 올라가시더라는 ㅠㅠ

1100 m 표시는 왜 못찍었지?

1300 mm

1400 m 헉헉~

휴우~ 겨우 12시즈음에 중간 진달래휴게소에 올라와서
잠시 한숨돌리며 먹은 김밥!!
여기서 12시 30분이 지나면 더이상 등산을 금지시킨다는~
(첨엔 왜 그러나 했는데, 하산할때 보니 더 늦으면 해가지더군 ㅠㅠ)
그나저나 갖고온 먹을것들 다 먹어버렸다는....
물 몇개만 놔두고~~

정상까지? 2.3km ?? 후딱 올라가버리자 라고 생각!! ㅠㅠ

여기가 진달래밭 대피소, 어찌나 컵라면을 먹고 싶던지~
시간이 다 되어서 내려오면서 먹자~ 그러고 올라갔는데..영영 먹지 못한 컵라면 ㅠㅠ


정말 우리나라 최고의 산을 오르면서
인터넷에 검색도 한번 안해보고 올라간건 모람?

그 흔한 오이쪼가리 하나도 안들고 가고~
겨우 몇개 들고간 김밥이랑 초코바는 올라가다 다 먹어버리고~~
정말 정상에서, 내려올때 허기져서 겨우겨우 내려왔다는...
거리는 짧은데 왜 이리 힘든지. ㅠㅠ

여튼 여기 중간 진달래밭까지는 그나마 헤헤거리면서 올라갔는데~~~ 두둥~
다음 후기를 기대하실랑가? ㅎ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달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9.14 14:51 신고 CHO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한반도 남쪽 젤 높은 산인데 넘 준비없이 가셨네~~ㅎㅎ슨배 용감하도다~!ㅋㅎㅎ/
    애기업고 가시는 어머니..역시 부모님은 대단하시당~! >,<

  2. 2009.09.14 15:54 신고 Favicon of http://blog.daum.net/chinall BlogIcon 구양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6월에 님이랑 같은 코스인 성판악으로 해서 관음사쪽으로 내려왔습니다.한라산은 처음 이었습니다.코스가 옆에 경치들을 볼수가 없어 매우 지루하더군요.백록담도 백두산 천지를 기대하고 가서 그런지 생각보다 작더라고요..다른분이 평상시에는 보기에 힘들다고 하던데 그날은 잘보이더라고요...설악산 정상으로 가는 코스가 아닌 다른 두코스도 있던데 이름이 기억 안나네요...암튼 수고하셨습니다.

    • 2009.09.14 15:59 신고 Favicon of http://blog.sangsang.org BlogIcon 달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와 같은 코스였네요.
      글구 저희처럼 계속 한라산과 설악산을 헷갈리시는군요~
      ㅎㅎ
      영실코스인가요? 그쪽이 좋다고 볼게 많다고 그러더라구요
      담엔 그쪽에 도전해볼라구요~

  3. 2009.09.15 08:33 신고 Favicon of http://sazangnim.tistory.com BlogIcon sazangn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요 그럼... 매크로 렌즈 참 좋지요. 히히히히...
    지름신 부르기~~

  4. 2009.09.15 22:44 신고 Favicon of http://momburim.net/ BlogIcon 몸부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거꾸로 봤네요ㅎㅎ
    그것도 나름 매력있는듯?^^;
    내려오시는듯한 기분ㅎㅎㅎ

티스토리 툴바